양재 시민의 숲

오랜만의 출사.

양재 시민의 숲은 언제 가도 아름답고 평화롭다.



NIKON D700 | 1/60sec | F/11.0 | -0.67 EV | 92.0mm | ISO-400


NIKON D700 | 1/125sec | F/8.0 | -0.67 EV | 24.0mm | ISO-200


NIKON D700 | 1/60sec | F/8.0 | -0.67 EV | 92.0mm | ISO-200


NIKON D700 | 1/125sec | F/8.0 | -0.67 EV | 24.0mm | ISO-200


NIKON D700 | 1/125sec | F/5.6 | -0.67 EV | 120.0mm | ISO-200


NIKON D700 | 1/125sec | F/8.0 | -0.67 EV | 120.0mm | ISO-400


'사진 > 2016'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재 시민의 숲  (0) 2016.10.31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

제주 녹차 박물관


NIKON D700 | 1/1000sec | F/8.0 | -0.33 EV | 14.0mm | ISO-200




제주 녹차 박물관


녹차밭을 지키고 있는 외로운 나무.


날씨가 너무 좋았고, 바람도 좋았다.


그 중에서 무엇보다도 햇빛이 너무 싱그로웠다.




'사진 > 2013'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 녹차 박물관  (1) 2014.02.28
간절한 소망  (0) 2013.12.22
검정망둑, 물속에서 날다.  (0) 2013.12.20
검정망둑  (2) 2013.12.15
검정망둑  (4) 2013.12.14
내 아들 그리고 내 아버지  (0) 2013.12.08

Trackbacks 0 / Comments 1

  • 제2의눈 2014.03.04 01:50 신고

    나뭇잎 사이로 콕 박힌게 다이아몬드같이 빛나 보이네요^^ 정말 멋진 샷이예요!! 나중에 녹차박물관에 가게 되면 저 나무 꼭 찾아보겠습니다 ㅎㅎ

Leave Comments

제주도 7 - 사려니 숲길, 그곳은 열정이 가득한 무대였다.



오래전부터 주변 사람들이 사려니 숲길에 관한 이야기를 했다.

그곳은 내가 너무나도 좋아할 장소라 했다.

그래서인지 사려니 숲에 대한 묘햔 동경을 늘 가지고 있었다.


그런 동경 때문이었을까.

사려니 숲길로 들어서는 길목부터 나는 들떴다.






NIKON D700 | 1/125sec | F/5.6 | -0.33 EV | 24.0mm | ISO-200






나는 계속해서 구불구불한 도로를 따라 달렸다..

파란 하늘은 마치 시원한 선풍기 바람같았고,

길가를 따라 자라는 상록수 나무들은 내 입안을, 내 마음을 시원하게 해주는 차가운 페퍼민트차 같았다.





NIKON D700 | 1/1000sec | F/5.6 | -0.33 EV | 35.0mm | ISO-200






이제 마지막 갈림길이다.

이 갈림길에서 오른쪽으로 가면 사려니 숲길의 새왓내 길로 들어가는 입구가 나타난다.

그렇게 도착한 사려니 숲은, 한 겨울의 숲, 딱 한 겨울의 숲이었다.

나는 사려니 숲의 공연이 끝나고, 손이 아프도록 박수를 쳤다.

그럴 수 밖에 없었다.





NIKON D700 | 1/250sec | F/8.0 | -0.33 EV | 24.0mm | ISO-400






나의 첫인상은 너무나 강렬했다.

붉은 흙, 너무도 붉은 흙이 온 사방에 있었다.


이 무대의 가장 대표적인 배우.

'땅'.

그들의 연기는  뜨거웠다.

그곳에서 뜨거움이 느껴졌다.

뜨겁게 달궈진 대지는 자연의 섭리대로 위로 오르려 하고, 차가워진 하늘은 아래로 가라앉으려 한다.

그렇게 세상이 뒤집어지려는 것을 막아내는 것은 오로지 사려니 숲의 나무들, 갈색의 기둥들 뿐인것 같았다.


한편으로는 아이들은 땅을 닮았고, 어른들은 하늘을 닮았다고 생각했다.

아이들은 키가 작아 땅에 가까고, 그래서 땅의 열기로 마음이 따뜻하다.

그러나 점점 성장할수록 하늘에 가까워지고, 그러면서 점점 냉정해진다.

하늘을 닮아서다.






NIKON D700 | 1/125sec | F/8.0 | 0.00 EV | 14.0mm | ISO-400





NIKON D700 | 1/250sec | F/8.0 | -0.33 EV | 24.0mm | ISO-400






'대지는 어머니' 라는 인디언들의 격언이 절로 떠오르는 곳이었다.

저 붉은 토양의 열정이 이곳, 사려니 숲의 풍요를 가져다 주는 것일테니 말이다.






NIKON D700 | 1/500sec | F/8.0 | -0.67 EV | 24.0mm | ISO-400





NIKON D700 | 1/125sec | F/8.0 | -0.33 EV | 14.0mm | ISO-400





NIKON D700 | 1/125sec | F/8.0 | -0.33 EV | 14.0mm | ISO-400






땅 못지 않게 이곳의 웅장한 나무들은 분명 또 다른 명배우들이다.

사려니 숲을 유명하게 만든 주인공들로 이들을 꼽지 않을 수 없겠다.

이들의 열정적인 연기는 멈출줄을 몰랐다.


상상해보라, 이들의 화려하고 절도 있는 연기를.

이 곳에 봄이 오면 연두색 잎이 피어날 것이고, 세상은 붉은색, 연두색, 파란색이 될 것이다.

여름이 되면 녹색이 될 것이고, 가을이 되면 붉은색, 노란색이 될 것이다.

수 많은 색의 향연, 그것을 상상해보라.

그 순간, 그 웅장한 무대가 이렇게 내 머리속, 상상의 세계에서 펼쳐지고 있었다.





하지만 그 들이 전부는 아니었다.

이 곳엔 색다른 연기를 보여주는 또 다른 연기자가 있다.




NIKON D700 | 1/500sec | F/8.0 | 0.00 EV | 14.0mm | ISO-400





NIKON D700 | 1/250sec | F/8.0 | -0.33 EV | 14.0mm | ISO-400





조금은 참을성이 부족한 이들,

그래서 봄이 올 때 까지 기다리지 못하고, 겨울 내내 푸르른, 자신의 아름다움을 뽐내는 이들은, 다름아닌 '제주 조릿대' 들 이었다.

이들은 마치 어른들이 잠자는 동안 이 넓은 곳을 뛰어 다니며 신나게 노는 어린 아이들 같았다.

그래서 그들의 연기는 그렇게 순수하고 소박했다.







NIKON D700 | 1/1000sec | F/8.0 | 0.00 EV | 14.0mm | ISO-400




나는 이 곳을 거닐며 온갖 상상을 했다.

그들의 열정어린 연기는 이 무대를 빛나게 했다.

마지막으로 저 다리에 올라 이들의 무대를 다시 한번 바라보았다.




NIKON D700 | 1/500sec | F/8.0 | +0.33 EV | 14.0mm | ISO-400





봄이 오면 이곳은 새롭게 변할 것이다.

그 때 다시 이곳에 올 수 있다면 나는 또 한번 이 열정적 공연에 박수를 보내겠지.




Trackbacks 0 / Comments 8

  • moksha1212 2014.02.18 05:36 신고

    비자림만 2번을 가보느라 사려니 숲길은 못가봤는데, 황량한 가운데 웅장함이 느껴져서 신기하네요.
    역시 제주도는 신비로운 곳이란 생각이 듭니다. ㅎㅎ

    • 주대연 2014.02.18 22:12 신고

      네 가도가도 끝없이 새로운게 나타나는것 같습니다 :)
      그나저나 사려니 꼭 가보세요 끝장납니다 아주 ㅋ

  • 제2의눈 2014.02.19 03:04 신고

    사려니숲길의 붉은 흙이 정말 인상적이네요^^ 어디서 무언가 튀어나올 것 같이 음산하면서도 멋드러진 곳 같아요~!! 편안한 밤 되세요~^^

    • 주대연 2014.02.21 00:22 신고

      여름에 갔었으면 되려 붉은흙을 제대로 느끼지 못했을것 같습니다!
      편안함밤 되시고!! 감사합니다 :)

  • 지식전당포 2014.02.20 01:32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추천 누르고 갈게요 ^^

    • 주대연 2014.02.21 00:22 신고

      감사합니다 :)
      느낌을 제대로 살려 쓰지 못한게 너무 아쉽네요~

  • 크로이돈 2014.02.23 11:21 신고

    붉은 아스팔트인줄 알았는데..흙이군요. 신기하네요^^ 숲에서 위엣분 말씀대로 뭔가 튀어나올듯하네요..마지막사진에는 드라큐라 나올것 같아요^^
    제주의 멋진 모습들 잘보고 갑니다.^^

    • 주대연 2014.02.25 00:06 신고

      드라큘라라니 ㅋㅋ
      정말 사진 한가운데 뾰족한 절벽위에 드라큘라 성이 있어도 어색하지 않네요 ㅋㅋ

Leave Comments

나무 아래에 있으면

NIKON D700 | 1/60sec | F/8.0 | +0.67 EV | 14.0mm | ISO-800


NIKON D700 | 1/60sec | F/8.0 | +0.67 EV | 14.0mm | ISO-800






나무 아래에 서서 나무 꼭대기를 바라보


나무와 나뭇잎과 하늘과 태양이 어우러져 만들어내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색을 볼 수 있다.


갈색과 진한 녹색 뿐인 나무에 햇빛이 비추면 


무지개색 같은 녹색과 연두색이 만들어지고


그 사이사이를 하늘이 파랗고 하얗게 채운다.


그로인해 각각의 요소는 어우러져 하나의 멋진 광경을 우리에게 선사한다.


그 아래에서 위를 바라보면 그렇게 시원하고 상쾌해진다.


자연은 정말 조화로운 완벽한 인격의 소유자라는걸 다시 한번 실감하고 만다.

'사진 > 2013'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간이 자갈을 땅위에 자갈을 채울지라도, 자연은 생명을 채운다.  (0) 2013.12.05
청설모  (0) 2013.09.20
골목길에 살고 있는 식물들  (2) 2013.09.14
나무 아래에 있으면  (0) 2013.08.08
골목길에서 마주친 '대문'  (1) 2013.03.13
  (0) 2013.03.12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

크앙크앙 나무

NIKON D700 | 1/80sec | F/11.0 | -1.00 EV | 26.0mm | ISO-800


사직동길을 따라 걷다가 찍은 나무이다.

크앙크앙 거리는거 같이 생겼다.

아파서일까 ㅎㅎ

녀석~그만 소리질렀으면 좋겠다~ 

'사진 > 2010'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린이 대공원  (0) 2014.09.15
고양이  (0) 2014.09.03
내가 바라보는 사진  (2) 2014.07.25
크앙크앙 나무  (0) 2012.01.04
찬바람이 쌀쌀하게 불어대는 한겨울  (0) 2011.10.19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